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건희 '한동훈 문자'로 국힘 전대까지 勢 과시..野 "뻔뻔한 국정농단 멈추라"

민주당 "명품백·주가조작 특검법 두렵나..'김건희 방탄 국회' 만들 꼭두각시 여당 대표도 손수 간택"
한동훈 “당무개입이라고 생각..사과를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가 사퇴 요구 받았다"

정현숙 | 기사입력 2024/07/08 [09:33]

김건희 '한동훈 문자'로 국힘 전대까지 勢 과시..野 "뻔뻔한 국정농단 멈추라"

민주당 "명품백·주가조작 특검법 두렵나..'김건희 방탄 국회' 만들 꼭두각시 여당 대표도 손수 간택"
한동훈 “당무개입이라고 생각..사과를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가 사퇴 요구 받았다"

정현숙 | 입력 : 2024/07/08 [09:33]

연합뉴스 갈무리

더불어민주당은 당대표 선거를 앞둔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의 이전투구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씨의 "뻔뻔한 당무개입이자 국정농단"의 결과로 규정내렸다. 모든 문제의 발단에 김씨가 개입해 전권을 휘두르고 있다는 취지다.

앞서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김건희씨의 문자메시지를 무시해 윤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이른바 '읽씹' 논란이 제기되면서 당권주자들의 비방전으로 점입가경 치닫고 있다. 민주당은 해당 문자를 공개한 주인공으로 다각도로 위기 의식을 느낀 김씨 본인으로 파악했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7일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명품백 수수와 주가 조작 의혹을 수사할 특검법이 두렵습니까? 김건희 방탄 국회를 만들 꼭두각시 여당 대표도 손수 간택해야 합니까?"라며 "뻔뻔한 당무 개입이자 국정 농단"이라고 못 박았다.

강 대변인은 "영부인의 문자가 <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당 전당대회가 단숨에 수준 낮은 막장드라마로 희화화되고 있다. 김건희 여사 개입 탓이다. 영부인이 한동훈 후보를 향해 '내를 이길 수 있겠나?' 하는 꼴"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영부인이 있어야 할 곳은 거기가 아니다.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간 못하는 정도를 넘어 아예 대놓고 침범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는 반응도 황당하다"라며 "뛰어들어 놓고 끌어들이지 말라니 그럼 대체 문자는 누가 공개한 건가? ‘보.완!’이 필요한 건 김건희 여사의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건희씨가 최재영 목사에게 '보안'이란 단어를 '보완'으로 보낸 문자메시지를 꼬집은 모양새다.

강 대변인은 "잘못 간 것 투성이다. 명품백도 엉뚱한 데 가 있고, 슬픔의 현장에서 화보 찍더니 이젠 여당 대표(한동훈 전 위원장)에게 문자를 건네 버젓이 국정을 논하는 건가?"라며  국정이 친목인가? 그때는 친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건? 지금 국정 개입 증거를 언론에 흘리는 목적이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아울러 "김건희 여사는 국민의힘에 그 어떤 당직도 없다. 당무 개입을 멈추라"며 "대통령의 임명 친목질도 감당 안 되는데, 대통령 부인까지 내게도 힘이 있다며 전당대회를 또 사유화하려고 한다. 대통령 부부가 나눠 가지기 바쁘니 국정이 남아나지 않는다"라고 꼬집었다.

나아가 "120만 명이 훌쩍 넘은 대통령 탄핵 청원의 뜻을 제발 헤아리시라. 이해가 안 가면 물어라도 보시라. 국민들의 분노를 더 이상 무시하지 마시라. 갈 데 안 갈 데 못 가리는 갈지자 행보는 탄핵 청원 대기자의 수만 늘릴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지난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협의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건희씨에게 명품가방 수수에 대해 사과하겠다는 취지의 문자를 받고도 무시했다는 의혹에 “사과는 결국 안 하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사과를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가 대통령실 반대 의견을 강하게 받은 상황이었고 직후에 사퇴 요구를 받았다”라고 했다.

특히 “저를 막기 위해 사적인 문자를 공개적으로 전당대회의 장에 올린다는 것을 국민이 정말 걱정하실 것”이라며 “이건 일종의 ‘당무 개입’이자 ‘전대 개입’ 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 후보는 이날 타운홀미팅에서 문자 사건을 고리로 자신을 공격하는 원희룡·나경원 후보를 향해 ‘기억조작에 가까운 일’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한편 국민의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7·23 전당대회 후보자들의 첫 권역별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가 오는 8일 오후 2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건희 한동훈 문자로 국힘 전대까지 勢 과시..野 뻔뻔한 국정농단 멈추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