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서영교 “여군 대위 성폭행 자살사건, 조사해 강력히 처벌해야”

“여성 국방위원으로서, 엄마로서 이 사건에 대해 미안하고 가슴이 메어져”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7/05/26 [23:23]

서영교 “여군 대위 성폭행 자살사건, 조사해 강력히 처벌해야”

“여성 국방위원으로서, 엄마로서 이 사건에 대해 미안하고 가슴이 메어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5/26 [23:23]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군 여군 대위가 직속 상관의 성폭행 피해 후 목숨을 끊었다”며 “철저히 수사해 강력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영교 의원은 26일 논평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군에서 있어서는 안될 사건이 발생했다”며 “해군 여군 대위가 직속 상관의 성폭행 피해 후 목숨을 끊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당당하게 나라를 지키기 위해 군인이 된 여군대위, 그 험한 일을 당하고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군인으로서 해야할 일이 많은데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라며 “청천병력같은 소식을 접했을 부모님께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따님을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서 의원은 “아름다운 나이에 몹쓸 일을 당해 생을 마감하겠다는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여군대위의 명복을 빈다”며 “저는 작년 국감에서 군대 내의 여군대상 범죄가 최근 5년 새 2.5배로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었으나 지난 해 8월에는 군 내 성고충 전문상담관까지 상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인권위 보고서가 발표되는 등 군대 내 성폭력 범죄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정부의 국가보훈처장으로 임명된 피우진 처장 또한 상관이 회식 중 여군들을 도우미처럼 불렀던 사례를 공개한 바 있는데, 이번 사건도 우리 군의 여군에 대한 인식이 여전히 일반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고 안타까워 했다.

서 의원은 “국가의 안보를 책임져야하는 군대다 철저히 수사해 강력 처벌해야 한다”며 “군기강을 확립하고, 군대 내 여성에 대한 차별과 성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근절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 의원은 “여성 국방위원회 위원으로서, 엄마로서 이 같은 사건 발생에 대해 미안하고 가슴이 메어진다”며 “국방부에 더욱 강력한 경고를 전하며, 여군 1만명 시대 인권사각지대가 없는지 꼼꼼히 검토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서영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