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이 일관하며 확고하다“

러시아 외무장관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북한 입장 지지"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8/06/01 [09:41]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이 일관하며 확고하다“

러시아 외무장관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북한 입장 지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01 [09:41]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뉴욕 담판'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일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이 일관하며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전날 방북한 러시아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관계와 조선반도 비핵화를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세 하에서 새로운 방법으로 각자의 이해에 충만되는 해법을 찾아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며 효율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 해결이 진척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통신은 라브로프 장관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으며, 최근 한반도 정세흐름에 대한 의사와 견해를 교환했다고 전했다.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되지 않았다.

그러면서 라브로프 장관이 "러시아는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북한의 결심과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좋은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통신은 북러 사이 고위급 왕래를 활성화하고 교류와 협조를 강화하기 위해 정상회담을 실현시키는데 합의를 보았다고 밝혔다.

이번 접견은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이뤄졌으며, "시종 친선적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통신은 밝혔다.

접견에는 러시아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외무부 이고리 모르굴로프 차관, 올렉 부르미스트로프 한반도 문제 담당 특임대사, 올렉 스체파노프 대외정책계획국 국장,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 이고리 사기토프 러시아 아시아1국 부국장 등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