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강창일 전 주일대사 “韓, 때리면 이제 듣는다..日 더 고압적으로 나올 것”

<윤석열 정부 ‘호응’ 기대에도 비웃듯 '강제동원' 전면 부정한 일본>
강창일 "(가해자) 일본 기업의 사죄와 갹출, 일본 정부의 사죄 이 세 가지는 마지노선"

정현숙 | 기사입력 2023/03/13 [17:02]

강창일 전 주일대사 “韓, 때리면 이제 듣는다..日 더 고압적으로 나올 것”

<윤석열 정부 ‘호응’ 기대에도 비웃듯 '강제동원' 전면 부정한 일본>
강창일 "(가해자) 일본 기업의 사죄와 갹출, 일본 정부의 사죄 이 세 가지는 마지노선"

정현숙 | 입력 : 2023/03/13 [17:02]

"일본, 한국 완전 굴복시키겠다는 것"

 

강창일 전 주일대사.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가 제안한 강제징용 피해자 '제3자 배상안'을 둘러싼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일본에 유의미한 '호응'을 기대했지만, 일본은 오히려 강제징용 자체를 전면 부정하는 발언을 내놨다.

 

강창일 전 주일대사는 1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기업이 출연해 배상하는 '제3자 변제안' 방식을 두고 "지금부터 일본이 더욱더 고압적으로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강 전 대사는 "지금부터는 강제징용 문제를 꺼내지 마라, 이게 끝이다. 강제징용의 '강'자도 꺼내지 말라는 뜻"이라고 일본의 속내를 파악했다.

 

아울러 "(한국이) 한번 양보했기 때문에 '때리면 이제 듣는다' 이런 식의 기분이었을 것"이라며 "아주 자존심이 상하고 화난다"라고 윤 정부의 제3자 배상안에 분한 마음을 토로했다.

 

그는 "오는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앞두고 한일 정상회담의 기선잡기에 나선 발언"이라며 "한국을 완전히 굴복시키겠다. 강제동원은 없었으니, 이런 얘기는 꺼내지도 마라는 식이 아니겠느냐"라고 일본의 의도를 진단했다.

 

강 전 대사는 "일본이 왜 이렇게 꼼수를 부리는지 모르겠다"라며 "청년미래기금 얘기도 나오던데 그것과 피해자들의 배·보상과 무슨 상관관계가 있느냐"라며 "일본은 왜 저렇게 꼼수를 부리는지, 그리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한국은 뭔지 이해가 잘 안 된다"라고 한국과 일본을 싸잡아 질타했다.

 

그러면서 "제가 늘 이야기하는 것은 일본 기업의 사죄와 갹출, 형식은 어떤 식이어도 좋으니 일본 정부의 사죄 이 세 가지는 마지노선"이라고 강조했다.

 

강 전 대사는 오는 16일 예정된 한일 정상회담에서 진일보한 배상안이 나올 가능성과 관련해서슨 "(윤 대통령이) 역사적 사실에 대해 많이 공부하고 가서 논리적으로 제압을 하면서 성과물을 가지고 와주시라"고 당부했다.

 

그는 "박진 장관이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지난번에 밝혔지 않나. 무슨 여지를 남겨놓은 것 같아서 기대해 보는 것"이라며 "이번에 가서 밥 한 끼 먹고 사진이나 찍고 오는 것에서 끝내지 말고 정상끼리 만나기 때문에 허심탄회하게 얘기하시라"고 촉구했다.

 

앞서 박진 외교부 장관은 '3자 변제안'을 공식화 하면서 "컵에 물이 절반 이상은 찼다"라며 일본 정부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했지만, 일본은 강제징용 자체를 전면적으로 부정하고 나섰다. 윤 대통령이 다가오는 한일 정상회담에서 한국 측 입장을 제대로 제시해 국격을 세우고 일본의 호응을 이끌어 낼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강창선 전 주일대사가 본 일본의 속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