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성한 전격 교체에 '실세 김태효'·'김건희 라인' 알력설 추측 만발

고민정 "김성한, 김태효와 알력으로 튕겨나가...위계질서 엉망"
박홍근 "블랙핑크 공연 보고 누락으로 사퇴? 안보실이 이토록 허접하나"
우상호 ‘블랙핑크’ 보고 누락 탓 안보실장 교체?..“전세계 웃음거리”

정현숙 | 기사입력 2023/03/30 [17:26]

김성한 전격 교체에 '실세 김태효'·'김건희 라인' 알력설 추측 만발

고민정 "김성한, 김태효와 알력으로 튕겨나가...위계질서 엉망"
박홍근 "블랙핑크 공연 보고 누락으로 사퇴? 안보실이 이토록 허접하나"
우상호 ‘블랙핑크’ 보고 누락 탓 안보실장 교체?..“전세계 웃음거리”

정현숙 | 입력 : 2023/03/30 [17:26]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이 전격 교체되고 조태용 주미대사로 자리 바꿈 한 초유의 사태를 두고 권력 실세들의 알력 다툼과 한미 영부인들의 블랙핑크 공연 제안에 대한 외교라인의 묵살 등 갖가지 구설이 난무하고 있다. 

 

여권에서는 상급자인 김 전 실장과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의 알력설을 극구 부인하고 '단순 실무 착오'에 따른 경질로 축소시키는 데 급급한 모양새다. 하지만 야권은 사실상 윤석열 대통령 수하들의 권력 다툼으로 보고 있다. 또 김건희씨 라인하고 김성한 전 실장 라인의 충돌로 밀려났다는 설도 일각에서 나온다.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김성한 전 실장의 교체 배경으로 김태효 1차장과의 알력설을 강조했다. 우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 전 실장을 비롯한 정부 외교안보라인의 줄사퇴와 관련해 "정통파 외교관들이 지금 다 그만둔 것"이라며 "저런 경우는 보통 갈등으로 봐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과의 알력설 때문이라고 보나'라는 질문에 "그게 정설이라고 봐야 한다"라며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안보실장 교체 심지어 주미대사 교체가 말이 되느냐. 엄청난 외교 사고다. 결례"라면서 "그만큼 대통령실 안에 급박한 일이 생겼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실장이 윤 대통령이 방미 준비 중 '블랙핑크·레이디가가 초청 행사'를 수차례 보고하지 않아 경질됐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우 의원은 "그건 실무진을 교체할 사안"이라면서, 이어 "블랙핑크와 레이디가가 때문에 한 나라의 안보실장을 교체했다면 전 세계의 웃음거리가 된다"라고 알력설에 무게를 실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말 블랙핑크와 레이디가가 합동 공연 제안을 보고받지 못해 대미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안보실장이 사퇴했다는 말이냐. 언제부터 대한민국 대통령 안보실이 이토록 허접한 곳이 됐느냐"라며 대통령실에 김성한 전 실장 교체에 대한 납득할 만한 설명을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간 일일이 열거할 수 없는 외교 참사에는 끄떡없더니, 석연치 않은 이유로 갑자기 경질된 게 참으로 이상하다"라며 "다음 달 있을 방미를 앞두고 밤을 새워 전략을 짜도 모자랄 대통령실이, 대책은 고사하고 온갖 풍문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방미를 두고 "벌써 '오므라이스 회담 시즌2'가 되지나 않을지 국민은 걱정"이라고 꼬집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날 불교방송(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김 전 실장과 김태효 제1차장의 갈등설을 언급하며 "예견된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안보실장은 정책실장, 비서실장, 안보실장 이 삼두마차가 대통령을 가장 측근에서 모든 사안들을 이끌어 가는 사람 중의 한 사람으로 단순히 이 보고 누락 건(블랙핑크 공연)이 있기 때문에 안보실장을 경질했다고 믿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고 최고위원은 "지금 김태효 이 분은 MB시절 사람"이라며 "그리고 김성한 실장은 외교라인 사람으로 그런 갈등들은 충분히 있을 수 있지만, 결국은 이게 위계질서에 의해서 질서가 잡혀 있으면 그것이 극복 가능하다. 그러나 실장(김성한)과 차장(김태효)의 알력 다툼으로 실장이 튕겨 나간 거"라고 사실상 하극상으로 봤다.

 

그는 "위계질서가 이미 엉망인 조직이라는 얘기다. 김태효 차장이 실세 권력을 가지고 있다는 게 언론에 많이 나오고 있는데, 그것이 현상적으로 이번에 나온 게 이 사태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에 하나 경질을 하려고 했어도 방미, 한미 정상회담까지는 마무리하고 정리를 시키는 게 맞았다고 본다. 중요한 정상회담이 불과 한 달밖에 남지 않았는데, 미국으로서는 되게 의아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한편 국빈방문의 초청국인 미국 영부인 질 바이든이 블랙핑크와 레이디가가의 한미 합동공연 프로그램을 제안했다는 설과 한국 대통령의 부인이 제안했다는 설이 분분한 가운데 김성한 전 실장이 이 같은 제안을 묵살해서 경질됐다는 설도 나온다. 조선일보 같은 경우에는 해당 공연에 대해 7차례 요구했으나 김 전 실장이 답변을 안 줬다고 보도되기도 했다. 이에 야권에서는 대통령실의 정확한 해명을 촉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성한 사퇴의 배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