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금품살포·해당행위'논란 임정엽과 강성희, 전주을 재선거 진흙탕으로 만드나

'강성희 진보당 후보, 선거 운동원 금품살포 및 진보당 현수막 늑장 철거 등 선거법 위반 논란'
'임정엽 무소속 후보, 민주당 탈당 후 입후보 및 민주당 복귀한 박지원 지원 등 민주당 해당행위 논란'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3/04/03 [11:23]

'금품살포·해당행위'논란 임정엽과 강성희, 전주을 재선거 진흙탕으로 만드나

'강성희 진보당 후보, 선거 운동원 금품살포 및 진보당 현수막 늑장 철거 등 선거법 위반 논란'
'임정엽 무소속 후보, 민주당 탈당 후 입후보 및 민주당 복귀한 박지원 지원 등 민주당 해당행위 논란'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3/04/03 [11:23]

[4.5재보궐선거=윤재식 기자] 전북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가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오는 가운데 이번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가운데 줄곧 지지도 선두를 유지하고 있는 진보당 강성희 후보 측 운동원의 금품살포 사건에 대한 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 지난달29일 열린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주도권 토론을 벌이는 임정엽 무소속 후보와 강성희 진보당 후보 © 전주MBC 캡쳐


강 후보를 바짝 쫓고 있는 무소속 임정엽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1일 긴급 성명을 내고 강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임 후보 선대위는 성명서를 통해 선거는 후보가 정책 공약과 유권자에게 한 약속을 엄숙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진보다 선거운동원의 불법 선거운동이 확인될 경우 책임지겠다고 말한 강성희 후보는 후보직 사퇴로 약속을 이행하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강 후보 선거운동을 돕고 있는 선거운동원 1명과 자원봉사자 1명을 금품유포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이들은 지역구 상가를 돌며 1kg으로 포장된 쌀을 돌린 혐의를 받는다.

 

같은 날 열린 전주MBC 후보자 토론회에서 임 후보는 강 후보에게 이런 내용을 밝히며 강 후보를 저격했지만 강 후보는 어떠한 근거로 금품을 살포했다고 하냐면서 이를 부정하면서 불법선거운동이 있었다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 선거대책본부 측도 다음 날인 30일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임 후보가 토론회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이에 대한 법적 책임을 져야한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강 후보 선거운동원 중에서 금품을 살포한 사람은 단 한명도 없음을 분명히 밝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두 후보는 앞서 있던 지지도 조사에서 1위와 2위를 줄곧 유지하며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지만 이와 동시에 선거를 둘러싼 여러 가지 잡음에 휩싸여 있다.

 

강 후보 같은 경우 이번 선거에서 금품살포 혐의 이외에도 현수막 늑장 철거로 또 다른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도 가지고 있다.

 

지난달 23일부터 이번 국회의원 재선거 공식 선거운동기간이 시작되어 22일 자정까지 기존 에 내걸었던 당과 후보를 연상할 수 있는 현수막을 철거해야 했지만 진보당은 23일에도 이를 떼지 않았다. 결국 무소속 김광종 후보 측에서 선거법 위반이라며 이를 선관위와 경찰에 신고했었다.

 

임 후보의 경우는 민주당이 귀책사유를 이유로 이번 선거에 공천을 하지 않았음에도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입후보한 것은 물론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해당행위라는 비판에도 노골적 지지를 하는 등 민주당의 이번 무공천에 대한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는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임정엽, 강성희, 전주을, 안해욱, 재보궐, 재선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