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통령실 제작 오염수 영상 '조회수 조작' 파문.."'1600만'? 국민을 호구로 보나"

진중권 "속이려고 해도 적당히..16만 이 정도 하면 속아주는데 1600만 하면 대통령실이 무슨 BTS, 블랙핑크급이냐?"

정현숙 | 기사입력 2023/08/24 [15:47]

대통령실 제작 오염수 영상 '조회수 조작' 파문.."'1600만'? 국민을 호구로 보나"

진중권 "속이려고 해도 적당히..16만 이 정도 하면 속아주는데 1600만 하면 대통령실이 무슨 BTS, 블랙핑크급이냐?"

정현숙 | 입력 : 2023/08/24 [15:47]

               MBC 보도 갈무리

정부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 홍보 영상. 조회수가 1642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갈무리

최근 대통령실이 제작한 것으로 알려진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 홍보 영상 조회수가 두 달이 채 되지 않았는데, 1600만 회를 훌쩍 넘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조회수가 수상하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구독자 27만명의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에 <국내 최고 전문가들이 말하는 후쿠시마 오염수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4분 25초짜리 영상 조회수는 24일 현재 1642만 회를 기록했다. 비슷한 시기에 올라온 다른 영상은 물론 오염수 관련 다른 영상들도 조회수 1000회 안팎인 것과 크게 차이가 나면서다. 또한 영상에 등장한 전문가들 중에서 오염수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사람은 없었다.

 

이와 관련해 진중권 광운대 교수는 23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이게 가짜뉴스"라고 지적했다. 그는 "생각해 봐요. 아니, 자기들이 BTS입니까, 블랙핑크입니까? 어떻게 1600만. 아니, 속이려고 해도 적당히"라며 "16만 이 정도 하면 속아주는데 1600만 하면 대통령실이 무슨 BTS, 블랙핑크급이에요."라고 꼬집었다.

 

진 교수는 영상 내용에 대해서도 "이거 딱 스타일이 딱 70년대, 80년대 수준이다. 요새 유튜버들도 그렇게 안 찍는데, 그런데 그걸 3800만 원 줬다고? 말도 안 된다"라며 "제작비 30만 원 줘도 그거보다 훨씬 잘 찍는다"라고 비꼬았다.

 

장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YTN에 출연해 "가수 임영웅의 뮤직비디오도 1년 걸려서야 1600만회있을 정도"라며 불신했다.

 

앞서 대통령실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해도 우리나라에 위험하지 않다’는 취지를 담은 해당 홍보 영상 제작을 3800만 원이나 들여 직접 주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통령실이 앞장서서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를 옹호하고 합리적 우려의 목소리를 괴담이라고 몰아붙이면서 공분을 일으켰다.

 

최근까진 문화체육관광부가 ‘수산물 안전 관리’ 정부 정책 홍보 차원에서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 영상으로 확인됐으나, 실제로는 대통령실이 직접 영상을 제작하고 문체부는 영상 송출에만 관여한 것이 드러났다.

 

나아가 해당 영상 조회수에 대한 대통령실의 조작설까지 나돌면서 "이 정부의 모든 게 가짜와 속임수" "국민을 개돼지 호구로 보는 정부!" "이런 국민을 속이는 조회수 조작은 수사대상이 아닌가?" "누구나 알고 있는 것을 가지고,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보고 있으면" "일본 정부 돈으로 해야 될 사안을 왜 우리 세금으로 하냐"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SNS를 통해 "왜구의 핵폐기수 방류가 안전하다고 옹호하는 광고를 10억 들여 유브에 게재한 윤석열 정권"이라며 "두달만에 조회수 1,600만회 기록. 유튜브에 8억 주면 이런 조회수 기록이 가능하다니...이건 국정조사 들어가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