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국정원 '북한, 오염수 지령'에 이어 이번엔 "투·개표 北 해킹 가능"

국정원 "해킹으로 사전투표 조작은 물론, 개표 결과도 변경 가능"
선관위 "선거불복 조장..내부자 가담없인 부정선거 불가" 반박

정현숙 | 기사입력 2023/10/10 [17:36]

국정원 '북한, 오염수 지령'에 이어 이번엔 "투·개표 北 해킹 가능"

국정원 "해킹으로 사전투표 조작은 물론, 개표 결과도 변경 가능"
선관위 "선거불복 조장..내부자 가담없인 부정선거 불가" 반박

정현숙 | 입력 : 2023/10/10 [17:36]

김규현 국정원장이 지난 9월 4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국가정보원이 '선관위 투·개표 시스템 모두 해킹이 가능하다'고 발표한 데 대해 "다수의 내부 조력자가 조직적으로 가담하지 않고서는 사실상 불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반박했다.

 

선관위는 이번 보안 컨설팅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컨설팅 결과는 법적·제도적 장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해석해야 한다"라며 "선거 시스템에 대한 기술적 해킹 가능성이 곧바로 실제 부정선거 가능성으로 이어지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투·개표 관리 시스템이 북한의 해킹 공격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선관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과 합동보안점검팀을 구성해 지난 7월부터 9월까지(7월 17일~9월22일) 벌인 보안점검 결과 선관위의 사이버 보안 관리가 부실한 점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국정원은 기술적인 모든 가능성을 대상으로 가상의 해커가 선관위 전산망 침투를 시도하는 방식으로 점검했으며, 이를 통해 선관위의 '통합 선거인 명부 시스템'과 '온라인 투표 시스템' 또 '개표 시스템' 등이 "해킹 공격에 노출돼 있다"라고 결론냈다.

 

이에 선관위는 "우리나라 투·개표는 '실물 투표'와 '공개 수작업 개표' 방식으로 진행되며 정보 시스템과 기계 장치 등은 이를 보조하는 수단에 불과하다"라며 "투·개표 과정에 수많은 사무원, 관계 공무원, 참관인, 선거인 등이 참여하고 있고 실물 투표지를 통해 언제든지 개표 결과를 검증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관리 과정에 안전성 및 검증가능성을 보장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적 장치들이 마련돼있어 선거 결과 조작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라고 거듭 밝혔다.

 

선관위는 "이번 컨설팅에서 북한 해킹으로 인한 선거 시스템 침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라며 "다만 2021년 4월경 직원 1명의 외부 인터넷용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실이 있으나 내부 업무망이나 선거 시스템 침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이 제기한 사전투표용지 무단 인쇄와 사전투표 현황 조작 가능성에 대해선 "통합선거인명부 데이터베이스(DB)에 접근해 데이터를 위·변조하려면 사전에 서버 및 DB 접속 정보 등을 확보하고 보안관제 시스템을 불능상태로 만들어야 하므로 사실상 내부자 조력 없이 성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단순히 기술적인 해킹 가능성만 부각해 선거 결과 조작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은 선거 불복을 조장해 사회통합을 저해하고, 선거 시스템의 신뢰성을 떨어뜨려 국민 불안과 사회 혼란을 야기할 수 있으며, 나아가 선출된 권력의 민주적 정당성까지 훼손할 위험성이 있다"라고 국정원의 발표를 반박했다.

 

나아가 "내년 국회의원선거에 국민들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시스템 접근 제어 및 통제를 더욱 강화하고 보안 장비를 추가하는 한편, '보안 컨설팅 결과 이행 추진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개선사항 후속 조치 이행 상황 등을 확인·점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달 4일 후쿠시마 오염수 반대와 관련해서도 북한 침투로 규정한 바 있다. 당시 국정원은 북한이 국내 반정부세력이나 지하망에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활동을 하라’는 지령을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김규현 국정원장은 "북한은 현재 국내 공조세력이나 지하망에 (오염수 방류) 반대 활동을 하도록 하는 지령을 지속적으로 내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국내 공조세력'에 대해 유 의원은 "대한민국, 남한의 반정부세력"이라고 말해 황당하다는 여론의 반응이 이어졌다.

 

국정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투·개표 관리 시스템이 북한 등이 언제든 침투할 수 있는 상태로 파악됐다는 이날 발표를 두고서도 당장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와 내년 총선을 앞둔 과도한 언론 홍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독셜가 2023/10/10 [20:29] 수정 | 삭제
  • 4.15 자유당 부정 선거
    이번에는 북한 끌어 대고
    제대로 한번 해보자는 설레발~<
    대한민국 국정원 지령

    보통 사단 아닐 텐 데
    그랬다간 국민들 장난 아닐텐데
    혁명 났어>~>?
    한강 건너고 노량 진 쳤다가
    에라 가자 대구로 부산으로
    근데 대구는 환영 일색인데
    부산은 아니다야~!>
    여기는 다른 갱상도냐~>>>~
    오히려 일제 저항
    제대로 한 양반 동네 대구서
    사단 날 중 알았는데 알고 보니 대충 한 편이었
    아이고 이거봐라`>~.~
    ~
    ~~
    차라리 멍청도 대전서
    전주나 광주로 갈걸 그랬어~
    호남은 그래도 전라도는
    뭐뭐뭐~
    없네
    야박하다.~.`../
    야박하긴 씨불 놈아
    평소에 한번이라도 전주 광주 목포 시장 와봤냐>>~.~
    니가 그 잘난 대통 이냐.~>~
    으미.~.~
    ~
    ~~

    모르것드래요
    태평양 한 구석 섬 내주쇼,~`<
    사단 난 틈에 거기서
    옆 여자 등쌀에 교도소서 끌고온 장모까지
    둘러 앉아 주구장창 살다 죽게~>~>~>
    태평양 갈매기 매일 보고 자퍼
국정원 오염수에 이어 투개표 북한 언론플레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