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송영길 "한동훈, 장관 자리로 선거운동..권력 사유화 尹 꼭 닮아"

송영길 "대구서 3시간 동안이나 사진 찍고..이게 사실 일국의 법무부 장관인가?"
변희재 "韓 출마하면 바로 맞불 출마..태블릿 조작 건 때문에 비례대표로 도망가려는 것"

정현숙 | 기사입력 2023/11/21 [09:54]

송영길 "한동훈, 장관 자리로 선거운동..권력 사유화 尹 꼭 닮아"

송영길 "대구서 3시간 동안이나 사진 찍고..이게 사실 일국의 법무부 장관인가?"
변희재 "韓 출마하면 바로 맞불 출마..태블릿 조작 건 때문에 비례대표로 도망가려는 것"

정현숙 | 입력 : 2023/11/21 [09:54]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주 대구 방문에 이어 이번 주 대전과 울산을 잇따라 방문하면서 내년 총선 출마 쪽으로 마음을 굳히고 보폭을 넓히고 있다는 시각이 제기된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한동훈 장관의 최근 행적과 관련해 "이미 정치적 행보를 하고 있었다"라며 "청출어람"이라고 밝혔다. 자신의 지위를 이용한 선거운동으로 보고 검찰총장 시절 윤석열 대통령보다 '권력 사유화'가 한 수 위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저는 윤석열 정권의 가장 큰 문제점이 권력을 사유화해서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서 지금 악용하고 있는 거"라며 "검찰총장으로 문재인 대통령한테 임명되고 나서 사실상 정치 행보를 한 것으로 검찰총장이라는 직을 자신의 대통령 예비선거 운동으로 활용을 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손준성 검사를 비롯해서 장모 대응 문건처럼 거의 가족 로펌식으로 사적으로 활용을 한 거"라며 "이것은 있을 수 없는 행위인데 꼭 닮아가지고 한동훈 장관도 법무부 장관이라는 자리를 자신의 정치적인 선거운동으로 이용하고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분은 아주 안전한 곳으로 갈 거라고 보는데 그래서 대구도 하나의 가능한 선택지로 이렇게 미리 사전 답사를 한 거라고 생각이 든다"라며 "거기 가서 3시간 동안이나 사진을 찍고 아니, 이게 사실 일국의 법무부 장관인가? 이 행보가. 거의 이것은 국민의힘 법률위원장 대변인 같은 활동을 하고 있다. 이렇게 생각한다"라고 꼬집었다.

 

진행자가 '한 장관이 운동권 했다는 거 하나로 고압적이고 시대착오적인 생각으로 정치를 수십 년간 후지게 만든 분이 송 대표라고 직격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묻자 송 전 대표는 "사법고시 합격 하나 했다는 이유로 검사로 갑질하고 지금까지 수많은 그런 증거 조작에 휘말려 있고 실제로 전관예우와 돈 받고 후지게 인사 검증을 해서 이 자랑스러운 민주공화국을 후진 공화국으로 만든 걸 후진 법무부 장관이 나는 한동훈 장관이다, 이렇게 생각한다"라고 받아쳤다.

 

한편 송영길 전 대표는 오는 24일 오후 8시 민주당 검사범죄대응 TF 전병덕 의원 등과 함께 한 장관 탄핵을 주제로 특집 생방송을 예고했다. 그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송영길TV’ 커뮤니티에 <‘한동훈 탄핵. 왜 해야 하나?’ 국민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합니다>라고 공지문을 올렸다.

 

송 전 대표는 이날 한동훈 장관 탄핵 예시로 총 5가지 사안을 시청자 투표로 부쳤다. 특히 ‘채널A 검언유착 사건과 태블릿PC 조작 논란’이 64%(21일 현재)로 압도적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검찰선진화 시행령으로 무력화, 인사참사(장관 인사검증, 손준성 영전 등) 영수증 휘발건’이 15%, ‘야당 전혁직 대표 별건수사, 이재명 대표 수사 피의사실 공표 논란’이 11%, ‘정치중립의무 위반, 노골적인 국민의힘 대변인 역할’이 9%, ‘본인 부동산 관련 논란과 딸 입시 스펙 부풀리기 논란’이 3%를 기록했다.

 

한동훈 출마하면 바로 '맞불 출마'

 

한동훈 장관의 출마 선택지는 정치1번지 서울 종로와 강남, 서초, 대구, 이재명 대표 지역인 인천 계양, 심지어 비례설까지 분분하다. 이와 관련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을 통해 한 장관이 어디를 출마하던 '맞불 출마'를 하겠다고 밝혔다.

 

변 대표는 20일 SNS를 통해 "쫄보 한동훈은 바로 태블릿 조작 건 때문에 비례대표로 도망가려는 것"이라며 관련 <한동훈! 니가 어딜 출마 하든 나는 따라간다> 유튜브 영상물을 공유했다. 한동훈 장관은 특검 수사 제4팀의 입지와 장시호 등과의 관계로 인해 과거 ‘제2의 최순실 태블릿’ 조작수사 가담에 있어서 핵심 키맨으로 손꼽힌다.

 

앞서 게시물에서도 변희재 대표는 "한동훈 종로 출마설? 종로든, 강남이든 서초든, 한동훈 출마하면 바로 맞불 출마로 한동훈의 태블릿 조작 관련 현수막 공보물 쫙 돌리고 TV 토론에서 진중권 때처럼 KO시켜 한동훈의 자백을 받아낸다"라고 뿌리깊은 구원(舊怨)을 드러냈다.

 

변희재 저장소 쇼츠

 

 

 

 

 

 

  • 도배방지 이미지

송영길 한동훈, 장관 자리로 선거운동..권력 사유화 尹 꼭 닮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