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한동훈, 김건희 '명품 가방 수수'에는 왜 침묵하나?

이재명 측근 김용 구속에 한동훈 "뇌물 받으면 감옥 가는 나라"
"韓이 그 어떤 논리를 펴도 김건희가 무사하다면 설득력 없어"

정현숙 | 기사입력 2023/12/02 [13:15]

한동훈, 김건희 '명품 가방 수수'에는 왜 침묵하나?

이재명 측근 김용 구속에 한동훈 "뇌물 받으면 감옥 가는 나라"
"韓이 그 어떤 논리를 펴도 김건희가 무사하다면 설득력 없어"

정현숙 | 입력 : 2023/12/02 [13:15]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1월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된 것에 대해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을 내놨다.

 

한 장관은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은 공직자가 개발 사업 관련 거액의 뇌물과 불법자금을 받으면 감옥에 가야 하는 나라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 전 부원장이 유동규씨의 진술에만 의존해 직접적인 물증도 없이 구속됐다는 일각의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씨는 본 매체 <서울의소리> 영상으로 명품 디올 가방을 수수하는 직접적인 증거가 나왔는데도 '조선 제일검'이라는 한 장관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김건희씨는 명품 가방을 주고받은 정도가 아니라 금융위원 발탁 발언과 자신에 대한 비리를 헛소문으로 치부하고 잠잠해지면 남북통일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등 완전히 선출직 대통령 행세를 하고 있어 충격을 준다. 영상에는 신라면세점 쇼핑백을 든 다른 인물들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 장면도 포착돼 거의 사적인 로비 공간으로 비친다. 경호실 자체가 김씨 눈치를 보고 있어 제재가 힘들다는 지적이다.

 

내년 총선 종로 출마설이 나도는 한 장관은 정치적 사안에 매우 민감한 인물로 사사건건 입을 다물지 못하고 간섭하는 스타일이다. 한 장관은 김용 전 부원장의 구속에는 '정의 구현'을 외치면서 김건희씨에 대한 국정농단 수준의 영상이 만천하에 공개된 것에는 한마디도 못 하고 꿀 먹은 벙어리가 됐다. 입으로만 '공정과 상식'을 외치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원석 검찰총장도 마찬가지다.

 

최근 일련의 사태에 '북한하고 문재인 없었으면 어쩔뻔했느냐'라고 조롱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윤석열 정권에 불리한 사건이 터지면 연예인을 대타로 세우고 영부인 명품수수는 북한 개입으로, 부산 엑스포 개최 실패는 전 정부로 돌린다는 이유에서다. 

 

김태형 민주당 정치혁신위원회 기획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동훈이 김용 1심 실형에 대해 '뇌물 받으면 감옥 가는 나라'"라고 말했다면서 "뇌물 받으면 감옥 가고 디올 받으면 감옥 안 가나? 한동훈이 그 어떤 논리를 펴도 김건희가 무사하다면 설득력 없다고 본다"라고 비판했다.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은 "이 사안의 본질은 그걸(명품백) 받았느냐 임을 직시해야지, 다른 곁다리로 본질을 흐리지 말길 바란다"라며 "영부인 역할에 대한 책임의식 결여, 무지함과 경박스러움에, 제2부속실 폐지로 비롯된 대통령 가족에 대한 통제시스템 실종...대한민국 주권자인 국민들은 분노와 자괴감을 느낀다. 한낱 위임받은 자들이 왕실인 양 오버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민들의 인내심은 한계에 달했다. 여당도 대통령도 더이상 감싸서는 안된다. 김건희 여사에 대한 모든 특검논의를 당장 시작해야 한다"라고 '김건희 특검'을 촉구했다.

 

조성민 교원대 명예교수는 SNS로 "디오르 명품 가방을 북한공작금으로 구입했을 수도 있다? 그게 사실인지 밝혀야 할 것 같다"라며 "이제 김건희 특검을 추진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더욱 분명해졌다"라고 지적했다.

 

본 매체에서 물증이 확실한 영부인의 명품 가방 수수와 국정에 개입하는 정황을 잡아냈다. 김영란법 위반으로 당장 국민권익위에 신고할 중차대한 사안인데도 오히려 야당 지도부가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분위기가 감지돼 적극적인 지지자들 사이에서 빈축을 사고 있다.

 

박주민 민주당 원내운영 수석부대표는 1일 '김건희 특검법' 추진과 관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으로 한정되어 있어 최근 불거진 명품백 수수 특검법에 추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수정안을 내서 표결하는 방식으로 본회의 안건 내용을 수정할 수 있는데, 의사국 입장은 동일성이 유지되는 범위 내에서만 수정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반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지난달 30일 오마이TV에 출연해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할 때도 두 정상이 선물을 교환하는 일은 없다. 그 안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라며 "12월 본회의에 자동으로 올라가는 도이치모터스 특검법에 이번 사건도 넣어서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딴지일보 만평 갈무리

 

 

 

 

  • 도배방지 이미지

  • 아이돌 2023/12/06 [10:26] 수정 | 삭제
  • 동훈아 언니 명품 받았다.
  • 브라보 2023/12/03 [09:22] 수정 | 삭제
  • 모처럼 제대로 기사쓰는 기자님을 봐서 너무 좋습니다 언론장악속에 힘드시겠지만 이렇게 라도 해주셔야 국민들이 대리만족합니다 기자님 응원합니다
  • 나나 2023/12/03 [07:05] 수정 | 삭제
  • 비겁하고 졸렬하고 치졸한 뚜껑이
  • okwn12 2023/12/02 [21:38] 수정 | 삭제
  • 조선 제일 돌대가리의 반란..

    한동훈을 조선 제일 검이라고 뻔한 언론 말했지만
    조선 최고 돌대가리
    어제 한 말이 오늘엔 족쇄가 될 줄
    평생 족쇄가 무언지
    족쇄 한번 안 차봤고
    고생 한번 안 해봤고
    본인 항변 없다 보니 반대급부로
    조선 최고 석두
    본인은 저쪽 언론식 좆선 일보 제일 검 아닙니다
    그저 공정과 상식을 위하여 일하는 평범한 검사입니다
    쉽게 말해 개 장사꾼 개검~.``.

    윤거시기는 사부입니다
    사부는 나랑 같습니다~>
    원래 제대로 된 길 가지 않으면
    자연의 이치 하늘 향해 침 뱉으면
    자신의 얼굴 돌아오듯
    상대에게 억지 행동 반대급부는
    본인 덕(?)이라

    돈 받은 이는 구속이라더니
    윤석열이 옆 여자 명품 선물 받음 명확한데
    꿀 먹은 벙어리 한동후이
    조선 제일 돌머리
    일단 암기력 좋아 검사 됐지만
    진정한 좌우 어우르는 능력은 없어 검새 됐지
    이런저런 사람들 세상 제대로 생각지 못하고
    역시 좌우 생각지 못하는 놈을 사부로 알다 보니
    본인도 그동안 검새 되어 하늘 향해 침만 뱉고 말았네~>
    뱉은 침 이젠 얼굴 내려앉기 시작했는데
    이쯤에서 행동 개시.~.`.`.`

    나는 바보로소이다
    윤거시기 사부도 바보였습니다
    저는 빼주세요.~>~
    앞으로 착하게 살겠습니다
    착하게 살자`> 문신으로 남기겠습니다`.`.

    반란 수괘
    ..

    오잉~>.~?
    그렇게 몬한다고>~.?
    이런 개 후라덜 놈이 있나~>`.~>~>`.



    덧글//
    오랜만에 주말 촛불 행동 참석했는데
    예전 집회는 저리 가라
    변곡점 이미 넘어간 것 보였는데
    반대편 긴상진이상 반대편 자유만 행동 저 새끼들은 동 오줌 못 가리며
    평생 살다 죽을 이들이니(칭찬 아니다)
    우리 동후니 아직 젊은데 그들과 함께하며
    이미 동 오줌 못가려~`
    반갑기도하고~`.
    씀쓸할지고~>>~.`.``.

    끝내 동후이가
    명품 가방 수집에게 한마디 해야
    할 거인데.``.
    good job

    독셜가..
김건희 명품백 수수에는 한동훈 왜 침묵하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