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尹, 쌍특검 거부에 대구시민도 뿔났다.."거부권 독재를 거부한다"

84개 시민사회단체 "가족의 비위 사건을 감추기 위해 거부권 행사"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4/01/08 [17:44]

尹, 쌍특검 거부에 대구시민도 뿔났다.."거부권 독재를 거부한다"

84개 시민사회단체 "가족의 비위 사건을 감추기 위해 거부권 행사"

서울의소리 | 입력 : 2024/01/08 [17:44]

시민단체 <윤석열심판 대구시국회의>는 8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이 쌍특검을 거부한데 대해 "거부권 독재를 거부한다"라고 규탄했다. SNS

대구 시민단체들이 쌍특검법 거부권을 행사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거부권 독재를 거부한다”라며 "우리는 윤석열 정부에 대한 국민적 심판을 위해 투쟁을 조직하고 벌일 것"이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등 8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윤석열심판 대구시국회의>는 8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억 클럽·김건희 특검법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거부권 독재를 반대한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쌍특검법은 양곡관리법, 간호법, 노란봉투법에 이은 윤석열 정부의 네 번째 거부권 행사"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오랜 시간 국민의 투쟁으로 만들어진 법안을 거부한 것도 모자라 가족의 비위 사건을 감추기 위해 거부권을 행사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철저히 드러내고 검증받아야 함이 공정과 상식일 것인데 결국 윤 대통령은 상식을 저버리고 국민 대신 가족을 선택했다”라며 “윤석열 정부의 거부권 남용에 대해 국민들의 63.4%가 잘못되었다고 답했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석열의 무분별한 거부권 남발은 국민의 요구를 묵살하는 동시에 삼권분립을 무력화시키고 헌법질서까지 해치고 있다”라며 “권력을 남용하며 민주주의를 흔들고 있는 윤석열 정부의 행보에 국민들은 더 이상 분노를 참을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승무 윤석열심판시국회의 상임공동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가장 많이 했던 말이 자유와 공정과 상식이었다”라며 “이번 특검법 거부는 본인 스스로 얘기했던 공정과 상식을 무참하게 짓밟은 것”이라고 질타했다.

 

진영미 대구촛불행동 공동대표는 “김건희의 명품 뇌물수수와 고속도로 변경, 국정농단에 이르는 범죄도 특검으로 수사되어야 마땅하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는 윤석열에 대한 국민의 거부권 행사로 직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쌍특검법은 '화천대유 50억 클럽 뇌물 의혹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과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