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강동농협, 월급서 강제로 빼내 국힘 전주혜 계좌에 수백만 불법 후원

강동농협 직원 "묻지마 강제 공제에 회의감, 모멸감, 박탈감 모두 느껴"
강동갑 출마 선언 전주혜, 먼저 요청해 놓고도 "부탁한 적 없다" 부인
선관위 '불법 정치후원금' 사안 중대, 강제수사 필요성 경찰에 이첩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4/02/21 [14:31]

강동농협, 월급서 강제로 빼내 국힘 전주혜 계좌에 수백만 불법 후원

강동농협 직원 "묻지마 강제 공제에 회의감, 모멸감, 박탈감 모두 느껴"
강동갑 출마 선언 전주혜, 먼저 요청해 놓고도 "부탁한 적 없다" 부인
선관위 '불법 정치후원금' 사안 중대, 강제수사 필요성 경찰에 이첩 

서울의소리 | 입력 : 2024/02/21 [14:31]

서울 강동갑 출마를 선언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MBC 화면 갈무리

경찰이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에게 불법 정치후원금 기부 혐의가 제기된 서울 강동농협 조합장 박모 씨 등 임직원을 상대로 입건 전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일 MBC 보도에 따르면 강동농협은 직원들의 동의도 받지 않고 월급에서 정치 후원금을 일괄적으로 10만 원씩 공제해서 판사 출신인 전주혜 의원의 후원회에 전달한 사실이 드러났다. 강동농협 내 과장급 이상 간부는 모두 49명으로 10만 원씩이면 500만 원에 달한다. 

이른바 '쪼개기 후원금'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는데, 선거관리위원회가 사안의 중대성을 간파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강동농협은 강동구 일대 11개 점포에 3조 원가량의 자산을 보유한 지역 농협이고, 전주혜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강동갑 출마를 선언했다.

지난달 18일, 서울 강동농협 본점과 지점의 총무 담당자들이 모인 메신저 대화방에 공지가 떴다. '희망자에 한해 정치 후원금을 모집 중이니 취합해달라'는 내용이었다. 공지는 다른 직원들에게도 전달됐다.

매체의 녹취에 따르면 직원 A씨는 "직원 대부분은 그냥 정치 기부 소득공제 관련 공익광고라고 생각을 했었을 거예요. 그래서 대다수 직원들은 그냥 읽고 넘겼다"라고 했다. 하지만 다음날, 일부 직원 급여에서 10만 원이 '기타 공제' 명목으로 원천 징수된 사실을 알게 됐다.

A씨는 "퇴근 전에 본점 총무팀에서 전화가 왔어요. 자발적인 기부자가 저조하니 4급(과장급) 이상 책임자는 의무적으로 참여해라. 전주혜 의원에게 후원을 한다라는 메시지를‥"이라며 강제성을 지적했다.

심지어 공제를 위해 먼저 받았어야 할 정치 기부 신청서도 받지 않고 공제한 뒤, 이달 초 뒤늦게 본점 총무계 직원들이 지점을 돌며 신청서를 받아갔다.

A씨는 "선공제 선 조치를 해놓고, 사후에 그거를 눈 가리기 위한 은폐를 위한 이런 행위들을 지금 하고 있거든요. 작성을 할 수밖에 없는 그런 분위기에서 아마 대다수 직원들이 작성을.."

그렇게 강제로 차출한 돈은 원천징수 한 달 가까이 지난 지난주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후원회에 기부된 것으로 확인됐다. 강동농협 측은 "강압은 없었고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A씨는 "회의감과 모멸감을 느꼈고요. 정치적인 신념이나 그런 결정권을 빼앗아버린 것 같은 그런 박탈감 같은 것도 느꼈다"라고 토로했다.

 


강동농협 관계자는 "나중에 신청서를 받아서 왜냐하면 전주혜 의원님이 우리한테 도와달라고 온 거고"라고 말했다. '전주혜 의원실에서 요청을 했다고 그랬는데'라고 묻자 "요청한 게 아니고 왜냐하면 관계도 있고 우리 쪽에. 우리가 동장님도 후원해 달라 오고 다 와요."라고 밝혔다. 사실상 조직적으로 후원을 독려한 모양새다.

 

사건을 조사한 강동구 선관위는 강제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강동경찰서에 사건을 이첩했으며, 경찰은 현재 입건 전 조사를 벌이고 있다. 농협중앙회 역시 이번 주 중 현장감사를 실시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전주혜 의원 측은 "농협에 후원금을 부탁한 적이 없고 후원 경위도 전혀 모른다"라며 "추측성 의혹 제기는 자제해달라"고 발뺌했다.

 

현행 정치자금법은 '업무나 고용의 관계를 이용해 부당하게 기부를 알선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위반 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알선자는 물론 위법 사실을 알고도 돈을 받았다면 기부 받은 사람도 처벌 대상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BoN 2024/02/23 [14:25] 수정 | 삭제
  • 진짜 국짐당 부류들은 어케된게 하나같이 누가누가 더 패악질을 잘하는지를 마치 내기하듯이 해대고 다니는데, 그럼에도 이딴 국짐당이 좋다고 하는 이 나라의 상당수 국민들은 대체 무슨 생각일까..
강동농협, 월급서 강제로 빼내 국힘 전주혜 계좌에 수백만 불법 후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