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오세훈 "경복궁 옆 '이승만 기념관'"..野 "을사오적 기념관까지 만들라"

"시대착오적" “시민의 피 같은 세금을 역사 쿠데타에 쓰냐" 시민 성토
"이승만 사실상 반민주행위자로 탄핵당한 대통령..정부 지원 안돼"

정현숙 | 기사입력 2024/02/27 [14:18]

오세훈 "경복궁 옆 '이승만 기념관'"..野 "을사오적 기념관까지 만들라"

"시대착오적" “시민의 피 같은 세금을 역사 쿠데타에 쓰냐" 시민 성토
"이승만 사실상 반민주행위자로 탄핵당한 대통령..정부 지원 안돼"

정현숙 | 입력 : 2024/02/27 [14:18]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남권 대개조’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경복궁 옆 이승만 기념관? 차라리 을사오적 기념관까지 만들라"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27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서울시가 경복궁 동편 송현광장 옆에 이승만 기념관 설립을 검토한다는 소식에 국민적 분노가 커지고 있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서울시민의 피 같은 세금을 역사 쿠데타에 쓰냐”, “오세훈 시장 집 안방에나 설치해라” 

 

강 대변인은 "비판과 우려를 쏟아내는 국민의 목소리 좀 들으라"며 "오세훈 시장은 그곳을 시민을 위한 녹지공간으로 남겨두겠다더니, 왜 갑자기 독재자의 기념관을 세우려고 하는가?"라며 따져 물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같은 날 오전 "초대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상당히 부정적인 쪽에만 초점 맞춰져 왔다"라며 '이승만 기념관' 건립 필요성을 또다시 주장했다. 하지만 독재와 부정선거로 하야한 대통령을 영웅화하는 것에 "시대착오적"이라는 시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오 시장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건립추진위원회 측에서 그곳(송현광장)을 가장 선호한다. 당초 그 공간은 되도록 비워놓겠다는 입장이었는데, 크기를 보고 층수를 보니까 경관을 해하는 정도가 크지 않다”라며 "시민 여러분의 의견을 묻겠다”라고 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23일에도 서울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도 이승만기념관 건립 장소로 가장 가능성이 높은 곳이 경복궁 인근 종로구 송현광장이라며 기념관 건립 추진 의지를 내비쳤다. 

 

오 시장이 공식 석상에서 송현광장을 후보지로 거론한 것은 사실상 기념관 건립 추진을 공식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우리 헌법 전문에 '4·19 민주이념 계승'이 명시돼 있고, 제주 4·3 등 민간인 학살의 책임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죄과는 피하기 어렵다. 사사오입 개헌과 3.15 부정선거에 대해서는 4.19 혁명과 당시 이어진 후속 조치를 통해 역사적, 사회적 평가가 이미 끝났다. 사실상 탄핵당한 대통령인데 국민 혈세로 기념관을 짓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비판이다.

                   서울 종로구 열린송현 녹지광장. 왼쪽으로 경복궁과 청와대가 보인다. 연합

강선우 대변인은 "오세훈 시장이 받은 역사 교육은 국민과 다른가?"라며 "독재자 이승만에게 무슨 재평가가 필요한가? 이러다 이완용이나 을사오적도 재평가하자고 나서지 않을까 두렵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서울시의 이승만 기념관 건립 시도는 시민을 들러리로 세워 윤석열 정권의 역사 쿠데타 시도에 편승하려는 행태"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극우 역사관 코드' 맞춤을 위한 것인가? '용산의 편애'를 얻고자 역사를 팔아넘기지 말라"라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국민께서 그대로 두라던 홍범도 흉상은 치우고, 시민께서 반대하는 독재자의 기념관은 세우려는 윤석열 정권의 역사관은 우리 국민과 역사에 대한 모욕 그 자체"라며 "참고 앉아서 듣고 있기가 치욕스러울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를 모르는 이는 정치를 할 자격이 없다"라며 "윤석열 정권은 역사적 무식과 무지를 자랑하는 만행을 멈추고, 무도한 역사 쿠데타 시도를 당장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오기형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1960년 12월 31일, 국회는 <반민주행위자 공민권 제한법>을 만들어 '1960년 4월 26일이전에 특정지위에 있음을 이용하여 현저한 반민주행위를 한 자의 공민권을 제한'했다"라고 했다.

 

이어 "같은 날 <부정선거 관련자 처벌법>을 만들어 3.15부정선거 가담자들에 대한 형사처벌 입법을 했다"라며 "1961년 2월 25일자 관보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공민권 제한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승만 전 대통령은 그 무렵 돌연 하와이로 망명했고, 그 이후 살아서 대한민국 땅을 밟지 못했다"라며 "우리 헌법 전문에는 '불의에 항거한 4ㆍ19민주이념을 계승'한다고 새겨져 있다. 사실상 탄핵당한 대통령을 기념하는 데에, 중앙정부·지방정부의 지원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세훈 경복궁 옆 이승만 기념관..野 을사오적 기념관까지 만들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