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조국 “‘尹 싫은데 민주당도 싫어서’ 말한 적 없어..보수 언론 의도적 이간질" 비판

'조국 "중앙일보 왜곡된 제목보도 활용 일부 기자들 조국혁신당과 민주당 이간질 시도" 비판',
'조국혁신당,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정정보도 청구 이의신청'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3/21 [10:35]

조국 “‘尹 싫은데 민주당도 싫어서’ 말한 적 없어..보수 언론 의도적 이간질" 비판

'조국 "중앙일보 왜곡된 제목보도 활용 일부 기자들 조국혁신당과 민주당 이간질 시도" 비판',
'조국혁신당,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정정보도 청구 이의신청'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4/03/21 [10:35]

[정치=윤재식 기자] 조국혁신당은 20일 중앙일보 <조국 조국혁신당 인기 이유? 싫은데 민주당도 싫어서”> 기사에 대해 민주당-조국혁신당 이간질 보도라며 즉각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에 정정보도 청구 이의신청을 했다.

 

▲ 중앙일보가 20일 보도한 악의적 기사  © 중앙일보


해당 이간질 기사는 지난 18일 보도됐으며 조국혁신당이 최근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비례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보다 높은 지지율을 기록한 이유에 대해 조국 대표가 한 인터넷 프로그램에서 윤석열이 너무 싫은데, 민주당도 찍기 싫어서 조국혁신당을 찍겠다는 시민들이 많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했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실제 조 대표가 했던 발언은 윤석열이 너무 싫다는 거죠. TK 계신 분들의 입장은 윤석열이 싫어도 민주당으로 안 가는 겁니다. 그러면서 조국혁신당으로 오시는 거라는 말씀을 많이 하더라고요라는 것이였다.

 

중앙일보의 해당 보도가 나간 후 여러 매체는 이를 인용한 보도를 쏟아냈고, 심지어 연합뉴스 기자는 해당 내용이 사실인 냥 유세하고 있던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 묻는 등 적지 않는 파장을 낳기도 했다.

 

▲ 중앙일보 기사 보도 후 다수의 언론에서 인용보도했다  © 인터넷


이와 관련해 조국혁신당 측은 조국 대표가 하지도 않은 말을 겹따옴표에 싸서 실제 한 발언인 양 기사를 작성해, 이후 여러 매체들에서도 사건 기사의 내용을 기정사실화하여 보도하고 있다인터넷을 통해 이 사건 기사를 접한 국민들과 유권자들에게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의 관계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조국혁신당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앙일보 측에 해당 기사 수정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의도적인 왜곡으로밖에 생각할 수 없다. 특히 이 기사가 인용 보도되면서 민주당이 오해를 하게 됐고, 선거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밝혔다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

 

 

조국 대표 역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앙일보의 왜곡된 제목보도를 활용해 일부 기자들이 조국혁신당과 민주당 이간질을 시도한다며 당시 인터넷 방송에서 나와서 했던 발언 전문과 중앙일보의 기사 링크와 함께 올려두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