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한일회담 앞두고 기시다 역사 왜곡 발언 통째 삭제.."억장 무너져, 어느 나라 정부냐"

민주당 "일본의 역사 왜곡과 망언 알아서 인멸해..일본에 또 무엇을 내줄지 두려워"
진보당 "일본의 과거사 왜곡 사례 삭제! 미래세대에 부끄럽지도 않나?"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4/05/31 [17:50]

한일회담 앞두고 기시다 역사 왜곡 발언 통째 삭제.."억장 무너져, 어느 나라 정부냐"

민주당 "일본의 역사 왜곡과 망언 알아서 인멸해..일본에 또 무엇을 내줄지 두려워"
진보당 "일본의 과거사 왜곡 사례 삭제! 미래세대에 부끄럽지도 않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24/05/31 [17:50]

MBC 갈무리

 

윤석열 정부가 발간하는 일본의 정치, 경제 현황과 한일 외교 관계 등의 정보를 담은 외교부 공식 발간물 '일본 개황'에서 일본의 과거사 왜곡에 대한 내용이 통째 삭제되거나 축소된 사실이 30일 드러났다. 

 

지난해 개정된 ‘2023 일본 개황’에는 일본의 ‘역사 왜곡 언급’ 사례가 통째로 빠졌다. 개정 전 개황에는 1950년대부터 일본 정치인들의 각종 과거사 왜곡 발언을 상세히 정리한 항목이 있었는데, 개정판엔 이 항목 전체가 삭제됐다.

 

2023년 판 일본 개황은 지난해 3월 15일 한일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발간됐다.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방문 전날 외교부는 이 자료를 새로 개정해 배포했다. 삭제된 내용 중 눈에 띄는 건 당시 윤 대통령과 만남을 얖두고 있던 기시다 총리 관련 부분이다.

 

개정 전인 2018년 일본개황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외무대신 시절이던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 "한국은 독도를 불법 점거 중" 등의 발언을 공식석상에서, 모두 19차례나 해 왔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런 내용은 한일회담 하루 전 개정된 자료에선 전부 삭제된 채 배포됐다.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은 언론에 "기본적으로 기시다건 아베건, 역사 문제에 대해선 더 이상 문제 삼지 않겠다라고 하는 (우리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고.."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역사를 팔아넘긴 정권에 미래는 없다”라며 외교부에 관련 내용의 복구를 촉구했다.

 

최민석 민주당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에서 “역대 정부는 1996년부터 ‘일본개황’에 빠짐없이 일본의 역사 왜곡 시도와 발언들을 기록해 왔으나 윤석열 정부는 2023년 개정판에서 이를 통째로 삭제했다”라며 “윤 정부는 일본의 잘못을 숨겨주지 못해 안달이라도 났는가”라고 반문했다.

 

최 대변인은 “일본의 역사 왜곡과 망언도 참을 수 없는데 우리 정부가 나서서 일본의 잘못을 지워주다니 억장이 무너진다”라며 “이러니 대체 어느 나라 정부냐는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은 윤석열 정부를 보며 다음에는 일본에 또 무엇을 내줄지 두렵기만 하다"라며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종외교가 끝을 모른다. 이번에는 과거사와 관련한 일본의 역사 왜곡과 망언들을 알아서 인멸해주었다"라고 비판의 수위를 놓였다.

 

아울러 “독도 영유권 주장, 일본 교과서 역사 왜곡 등 일본의 적반하장을 조장하는 윤 정부의 굴종 외교는 국민의 분노를 들끓게 하고 있다”며 “윤 정부가 ‘일본의 역사 지우기 공범’이 아니라면 ‘일본 개황’에 일본의 역사 왜곡 사례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복구하라”고 촉구했다.

 

진보당 김도현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가 박근혜 정권에서 시도한 역사왜곡을 다시 시도했다"라며 "윤석열 정부, 일본의 과거사 왜곡 사례 삭제! 미래세대에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되물었다.

 

김 부대변인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내용을 정권의 의도에 따라 넣고 빼는 것은 국민이 용납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이미 박근혜 정권의 국정교과서 사태로 국민 저항을 보지 않았는가? 한·일 관계가 일본의 ‘역사 왜곡 언급’ 사례를 지운다고 해결될 일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일회담 앞두고 기시다 역사 왜곡 발언 통째 삭제..억장 무너져, 어느 나라 정부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